192 환경부, 광주광역시와 '기후변화대응 시범도시' 협약 체결 관리자 2008-04-17 5769

환경부와 광주광역시는 광주광역시를 ‘기후변화 대응 시범도시’로 조성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이달 10일 김대중 컨벤션센터에서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광주광역시는 2015년까지 2005년 온실가스 배출량의 10%(66만톤)을 줄이게 되며, 이는 2015년 예상 배출량(970만톤)의 6.8%에 해당한다. 

광주광역시는 감축 목표의 달성을 위해 환경부의 재정적,기술적 지원을 받아 ‘온실가스 저감 대책’을 수립하고 △온실가스 배출현황 파악 및 연차별 감축목표 설정 △온실가스 감축 수단의 개발, 적용 및 평가 △기후변화 영향의 완화 및 적응 대책 수립 △기후변화 대응 교육, 훈련, 홍보 프로그램 개발 및 운영 △기후변화 조례 제정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반 가정, 상업시설 등을 대상으로 ‘탄소은행(Carbon Bank) 제도’를 시범사업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탄소은행 제도’란 가정, 상업에서 자발적인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통해 감축된 온실가스량만큼을 탄소포인트로 환산하여 적립, 적립포인트는 후원 공공기관이나 기업이 매입함으로써 감축 참여자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제도이다. 

광주광역시와의 이번 체결은 광역자치단체로서 지난해 제주도와 부산에 이은 것으로 환경부는 “지자체 특성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 프로그램 운영과 기후변화 조례 제정 등 다양한 정책수단의 적용을 통해 실제적인 온실가스 감축효과와 더불어 국가 온실가스 감축 정책 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약 서명식과 함께 광주광역시의 탄소은행제 실시 등 온실가스 감축 비전선포와  국내외 기후변화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자체 기후변화대응 역량강화를 위한 ‘기후변화 국제포럼’이 개최됐다. 

문의 : 기후변화협력과 02-2110-7934 

정리 : 정책홍보팀 염지은(silkje@me.go.kr)

출처 : 환경부


이전글 ▲    이만의 환경부장관, 한-영 환경협력 양해각서 체결
다음글 ▼   환경부-울산광역시, 18일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협력 체결
 
 
    Copyright(C) 2004 블루버드환경(주). All Rights Reserved.
    서울특별시 구로구 구로동 170-5번지 우림 e-Biz센터 910호     |     Mail_bluebird@blbird.co.kr